(주)한솔환경산업 - 환경오염방지시설, 환경측정대행업, 환경영향평가대행, 오폐수처리관리용역 http://www.hansolplant.co.kr
무제 문서
 
무제 문서
 
               



 
작성일 : 19-09-06 13:26
[종합] ‘조국 청문회’ 합의한 나경원에 당내 곳곳서 십자포화...“사퇴하라”.
 업체명
[종합] ‘조국 청문회’ 합의한 나경원에 당내 곳곳서 십자포화...“사퇴하라”.
 담당자성명
김지빈
 연락처
--
 이메일
 첨부파일
 의뢰분야
컨설팅/리서치 >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오는 6일 하루에 진행키로 전격 합의한 데 대해, 당내 의원들 사이에서 거센 반발이 일고 있다.

막말에 가까운 비난과 함께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의 2중대로 전락했다며, 나 원내대표가 사퇴하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왔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와 나 원내대표는 4일 오후 “인사청문회라는 국회가 해야 할 본연에 대해 많은 이견이 그동안 있었지만, 국회 책무를 이행하는 것이 맞다는 생각으로 6일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개최하기로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진 이후 한국당 소속 의원들과 주요 인사들은 곳곳에서 격렬하게 반발하며 날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관한 회동을 갖고 있다. 2019.09.04 leehs@newspim.com

장제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굴욕적인 청문회에 합의했다고 한다. 백기투항식 청문회에 합의했다고 한다”며 “맹탕에 맹탕을 더한 허망한 청문회를 통해 임명강행에 면죄부만 주는 제1야당이 어디 있냐”고 일갈했다.

장 의원은 “이미 물 건너 간 청문회를 해서 그들의 쇼에 왜 판을 깔아주려고 하는지 도대체 모르겠다”며 “이틀이 보장된 청문회를 하루로, 단 한 명의 증인도 없는 청문회에 어떻게 합의를 할 수 있는지 도대체 원내지도부의 전략이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이어 “우리가 청와대와 민주당의 2중대냐. 임명 강행을 하면 국정조사를 관철시키면 된다”며 “부인, 딸, 동생, 전처, 관련 교수 등등을 증인으로 채택해 위증을 하면 벌을 줄 수 있고 출석하지 않으면 벌을 줄 수 있는 국정조사로 진실을 가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진태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문회 말만 들어도 짜증난다. 하려면 진작 했어야지 이미 물건너 갔다. 셀프청문회 다 했는데 이제 무슨 청문회인가”라며 “국회가 그렇게 무시당하고도 또 판을 깔아준단 말인가. 가족사기단의 범죄행각이 시시각각 드러나는 판에 한가하게 청문회 할 때가 아니다”라며 특검을 촉구했다.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경원 원내대표가 들어오면서 아무런 제동장치도 없이 5당 원내대표 합의를 해 주는 바람에 연동형 비례대표제도라는 기이한 선거법이 오늘에 이르게 된 것으로서 전적으로 야당 원내대표의 무지에서 비롯된 잘못이 있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친박에 얹혀서 국회직 인선을 함으로써 당을 도로 친박당으로 만들었고, 장외투쟁을 하다가 아무런 성과없이 원내로 복귀해서 맹탕 추경으로 국민들을 허탈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한 “패스트트랙 때는 아무런 대책 없이 일부 국회의원들이 반발에도 불구하고 몸싸움에 내몰아 58명의 정치 생명을 위태롭게 만들었고, 자신이 변호사라면서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했지만 과연 그 사건에서 나 변호사의 역할이 있는지 나는 의문을 갖는다”고 꼬집었다.

홍 전 대표는 그러면서 “청문회를 거치고 나면 무슨 명분으로 국조, 특검을 주장하려는가?”라며 “좀 더 공부하고 내공이 있어야 야당 원내대표를 할 수 있었는데 너무 일찍 등판했다. 당의 내일을 위해 그만 사퇴 하는 것이 옳다”고 강조했다.

조 후보자 청문회를 주관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김도읍 한국당 간사는 나 원내대표와 이 관련 문제로 논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라 오후 나 원내대표와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가 법사위원장실로 들어간 이후 김도읍 의원의 고성이 들렸고, 흥분한 것으로 보이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후 나온 나 원내대표는 “할 말이 없다”며 바로 이동했다.

kimsh@newspim.com

?


 
   
 


 

 

무제 문서